정치/법>정치 文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87%·…같은 기간 MB 79%, 朴 71% <한국갤럽 2주차>
국민 10명 중 9명에 가까운 국민 87%가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직무수행을 잘할 것으로 전망했다.

19일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앞으로 5년 동안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전망을 물은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이같이 나타났다고 알렸다.

'잘못할 것'이라는 답변은 7%였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 조사 기준으로 대통령 취임 2주차 기준 향후 5년 직무수행 긍정 전망을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 79%, 박근혜 전 대통령 71%였다.

1993년 제14대 김영삼 전 대통령 취임 1주차 조사에선 직무수행 전망은 '잘할 것' 85%, '잘못할 것' 6%였다.

노태우·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때는 질문이 달라 비교가 어렵다.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98%가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전망에 '잘할 것'이라고 답했고, 정의당·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층에서도 그 비율이 각각 96%, 86%, 83%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잘할 것'(55%)이란 응답이 '잘못할 것'(32%)보다 많았다.

새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이나 하고 싶은 말로는 '초지일관, 초심 잃지 않길 바란다'(11%), '경제 안정·활성화'(9%), '복지와 서민 위한 정책 확대'(7%), '개혁 및 적폐청산, 부정부패 철폐'(6%), '잘했으면 좋겠다, 잘하리라 믿는다'(6%), '나라다운 나라, 공정·정의·상식이 통하는 사회'(6%), '일자리 창출, 청년 실업 대책마련'(5%), '공약 실천'(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 48%,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이 각각 8%, 바른정당과 정의당이 각각 7%로 집계됐다.

없음 및 의견유보는 21%였다.

민주당 지지도는 대선 직전에 비해 13%포인트 뛴 것으로 역대 민주당 계열 정당 지지도 중에서도 가장 높았다.

이전까지 역대 정당 지지도 최고 수치는 김영삼 대통령 취임 첫해인 1993년 3월과 6월, 당시 여당이던 민주자유당이 기록한 59%였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응답자의 60%가 '적합하다', 5%는 '적합하지 않다'고 각각 답했다.

35%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것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도 나와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1시 18분 | segye.com | 박태훈 기자 #일자리
서울
17
WED 16º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