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법>정치 "좌파, 정교하게 우파 궤멸작전" 홍준표, SNS로 원격 정치
“구보수세력 교체돼야” 페북 글/ 친박계, 조직력으로 재기 노려/ 한국당 당권 쟁탈전 ‘점입가경’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얼굴) 전 경남지사는 "노무현 정권보다 더 세련된 좌파들은 전열이 정비되면 우파 궤멸 작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여권의 공세를 막기 위해 신보수주의가 필요하다며 당권을 두고 경쟁하는 친박(친박근혜)계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친박계도 우월한 조직력을 앞세워 당권 탈환을 벼르고 있어 당의 내홍이 점점 깊어지는 모양새다.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1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파 전위대 언론, 사정기관, 좌파 시민단체가 (우파 궤멸 작전의) 제일 선봉에 설 것"이라며 "새롭게 등장한 더 세련된 좌파들은 더 정교한 방법으로 우파 궤멸 작전에 돌입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좌파들과는 다른 우파의 정치적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며 "당에 남아있는 극히 일부의 구보수세력은 교체되어야 국민들에게 당이 달라졌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했다.

반면 친박계는 집단지도체제 변경을 통해 당 주도권 되찾기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당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된 현행 단일지도체제에서 집단지도체제로 변경하면 설령 당 대표를 비박계에 내주더라도 최고위원직 다수를 차지해 당 대표를 압박할 수 있다는 의도가 깔려있다.

비박계에 비해 당 조직력에서 우월한 점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친박계에서는 홍문종, 유기준 의원 출마설이 흘러나온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2017년 05월 19일 18시 49분 | segye.com | 이도형 기자 #제일
서울
17
WED 16º
THU 16º
FRI 13º
SAT 15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