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연인과 이별할 때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것은 무엇과도 비길 수 없는 고통이다.

동시에 헤어짐은 전보다 더 성장하도록 돕는 발판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더 강해지고 성숙해지는 반면, 어떤 사람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우울해 한다.

헤어지는 일에도 더 나은 방법이 있는 걸까? 많은 심리학자는 잘 헤어져야 이별에서 깊은 통찰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다음과 같은 상황을 피하라고 말한다.

먼저, 이별한 상대와 계속 연락을 주고받는 것은 좋지 않다.

슬프고 외로워서 여전히 상대와 관계를 유지하려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이런 행동은 불행과 슬픔을 연장시킬 뿐이다.

이별로 마음과 몸이 아프다면 이를 지켜보며 천천히 사라지게 두어야 거기에서 의미를 이끌어 낼 수 있다.

둘째, 상대와 내가 끝났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더 이상 상대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다른 사람과 다시 친밀한 관계를 만들지 못하게 한다.

이별이란 누구나 겪는 것이며 불가피한 인생의 한 과정임을 이해하라. 그래야 상대를 잘 떠나보낼 수 있다.

셋째, 너무 빨리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도 상처가 될 수 있다.

이전 상대에게 품은 사랑과 미움의 감정을 해소하지 않고 다른 사람을 만나면 그와 이전 상대를 비교하거나 애꿎은 사람에게 감정적 분노를 풀게 된다.

그럼 전과 똑같은 이별이 반복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끊임없이 상대를 비난하는 일을 멈추자. 이별 초기에 상대 탓을 하는 것은 자연스러우나 그런 행동을 지속한다면 영원히 상대를 떠나보내지 못할 수 있다.

연인의 흠보다는 연인과 맺었던 관계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이 무엇인지를 알고 배우는 데 집중하자.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2017년 05월 19일 17시 05분 | kormedi.com | 권오현(fivestrings@kormedi.com) 기자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상대 #이별 #사람
서울
26
FRI 27º
SAT 28º
SUN 27º
MON 27º
TUE 2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