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빚 내서 주식투자하는 개미… 대출 10조 넘었다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빚을 내 투자하는 개인투자자도 급증했다.

이들의 총 대출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섰다.

19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7일 기준 7조4910억원으로 연중 최대치로 집계됐다.

작년 말 6조7779억원보다 10.5%(7131억원) 늘어난 것으로 작년 9월 말 이후 최대 규모다.

신용융자 잔액의 역대 최고치는 2015년 7월27일 8조734억원이다.

여기에 증권사가 저축은행 등 다른 금융기관과 연계해 투자자들에게 주식투자 자금을 빌려주는 연계신용대출(스톡론)도 4월 말 기준 2조9940억원을 기록했다.

2013년 말과 비교하면 130% 증가한 것이다.

전체 대출로 인한 주식 거래 잔액은 10조4850억원에 이른다.

신용융자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연 8%의 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고 이후 매도해 이를 갚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자 부담으로 장기 투자가 어렵고 융자가 늘어나면 증시에 부담 요인이 될 수 있다.

스톡론 역시 금융당국의 축소 권고에도 계속 늘고 있다.

스톡론 금리는 연 4∼5% 수준이지만 6개월마다 2%의 취급수수료를 떼고 중도환매 수수료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금리는 연 8∼9%에 이른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2017년 05월 19일 21시 07분 | 세계일보 | 조병욱 기자 #대출
서울
4
MON
TUE
WED 10º
THU
FRI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