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빚 내서 주식투자하는 개미… 대출 10조 넘었다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빚을 내 투자하는 개인투자자도 급증했다.

이들의 총 대출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섰다.

19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7일 기준 7조4910억원으로 연중 최대치로 집계됐다.

작년 말 6조7779억원보다 10.5%(7131억원) 늘어난 것으로 작년 9월 말 이후 최대 규모다.

신용융자 잔액의 역대 최고치는 2015년 7월27일 8조734억원이다.

여기에 증권사가 저축은행 등 다른 금융기관과 연계해 투자자들에게 주식투자 자금을 빌려주는 연계신용대출(스톡론)도 4월 말 기준 2조9940억원을 기록했다.

2013년 말과 비교하면 130% 증가한 것이다.

전체 대출로 인한 주식 거래 잔액은 10조4850억원에 이른다.

신용융자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연 8%의 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고 이후 매도해 이를 갚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자 부담으로 장기 투자가 어렵고 융자가 늘어나면 증시에 부담 요인이 될 수 있다.

스톡론 역시 금융당국의 축소 권고에도 계속 늘고 있다.

스톡론 금리는 연 4∼5% 수준이지만 6개월마다 2%의 취급수수료를 떼고 중도환매 수수료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금리는 연 8∼9%에 이른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2017년 05월 19일 21시 07분 | 세계일보 | 조병욱 기자 #금리 #대출
서울
-4
MON -2º
TUE -13º
WED -15º
THU -15º
FRI -1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