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이적생’ 김성민 “마운드에 있을 때 가장 즐겁다”
[스포츠월드=수원 이혜진 기자] "마운드에 있을 때 가장 즐거워요."아직은 모든 것들이 낯선 모양이다.

표정에 어색함이 가득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뿐. 야구 이야기에 눈빛이 번뜩였다.

지난 18일 트레이드를 통해 새롭게 영웅군단에 합류한 ‘이적생’ 김성민(23)이다.

김성민은 19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와 첫 인사를 나눴다.

넥센 유니폼을 입고 내딛는 첫 걸음인 셈. 김성민은 "감독님께서 와인색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하시더라"며 웃었다.

이번 트레이드를 예상했던 이는 많지 않을 듯하다.

김성민도 마찬가지였다.

김성민은 "정말 아무것도 몰랐다.

갑자기 (사무실로) 올라오라고 하시기에, 집에 무슨 일이 있는 줄 알았다"면서 "트레이드됐다고 하셔서 ‘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 신인이고, 보여준 것도 얼마 없지 않는가. 그럼에도 넥센에서 좋게 봐주신 것 같다.

지금은 잘하고 싶다는 마음뿐"이라고 소감을 전했다.‘사연 없는 무덤이 없다’고 김성민 역시 우여곡절이 많았다.

상원고 시절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관심을 가졌을 정도로 촉망받는 유망주였으나 절차를 어긴 채 입단을 추진해 파문을 일으켰다.

결국 미국행을 일본으로 눈길을 돌려야 했다.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그래서일까. 야구에 대한 열정만큼은 그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김성민이다.

김성민은 "형들이 넥센에서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고 말해줬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려 한다"고 말했다.

2017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6순위)로 SK에 입단했던 김성민은 올 시즌 1군 무대에서 10경기 평균자책점 6.17을 기록했다.

트레이드 전에는 2군에서 선발훈련 중이었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아직 보직은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일단 2군에서는 선발투수로 출전시킬 생각"이라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김성민은 "선발 욕심은 없다.

야구를 할 수 있다면 어떤 보직이든 상관없다"면서 "여전히 마운드에 서 있을 때가 가장 즐겁다"고 밝혔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2017년 05월 20일 07시 00분 | 스포츠월드 | 이혜진 기자 #김성민 #야구 #넥센 #가장 #아직
서울
25
MON 27º
TUE 30º
WED 30º
THU 29º
FRI 29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