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폭염주의보 '덥다, 더워!' 일사병과 열사병 차이와 대비법은?
'폭염주의보, 덥다 더워!'전국에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7일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내려졌고, 폭염주의보도 전구으로 확대됐다.

'덥다, 더워!'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시기 건강관리는 어떻게 해야할까. 특히 무더워지는 날씨에 열사병과 일사병 위험이 커지는 만큼 여름철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열사병과 일사병은 무슨 차이가 있을까.흔히 '더위를 먹는다'는 표현을 쓰는 일사병(heat exhaustion)은 더운 곳에서 장시간 일하거나 직사광선을 쬘 경우 일어난다.

뇌의 체온을 조절하는 중추가 잘 활동하지 못해 발한과 여러 장기로 가는 혈류가 증가해 심장이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이 경우 몸이 나른하고 두통과 구토, 현기증과 저혈압, 빈맥(맥이 빨라짐) 등이 생기고 심할 경우 실신하게 된다.

특히 노인과 어린이, 기저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더 위험한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반면 열사병(heat stroke)은 뜨거운 햇볕 아래가 아니더라도 매우 더운 곳에서 일을 하거나 운동을 할 때 일어난다.

불충분한 발한과 열의 축적, 산소결핍 등으로 40도 이상의 체온 상승과 빈맥, 동공 확대, 의식 상태 악화, 전신경련 등 증상이 일어난다.

전문가들은 의식이 분명하고 체온이 너무 올라 있지 않을 경우 일사병으로, 의식이 불분명하고 체온이 고온일 경우 열사병으로 판단한다.

단 열사병의 경우 사망률이 높아 빠른 응급처치와 치료가 수반돼야 한다.

열사병이 발생할 경우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을 몸에 끼얹으면서 선풍기로 열을 식힌다.

다만 체온을 중간에 한 번씩 체크해 체온이 너무 떨어지지 않도록 유의한다.

일사병의 응급처치는 우선 시원한 곳으로 환자를 옮겨 눕히고 입고 있는 옷의 단추 등을 푼다.

또한 물이나 식염수를 마시게 하되 무조건 몸을 차게 하지 말아야 하고 환자가 적당하다고 느끼는 시원한 온도를 만들어 주면 대개 자율적으로 회복한다.

2017년 06월 20일 00시 00분 | thefact | 박대웅 기자 #하지 #열사병 #체온 #덥다 #일사병
서울
15
SAT 17º
SUN 17º
MON 18º
TUE 17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