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생명, 최저 연금액 보증하는 변액연금 출시
삼성생명이 가입과 동시에 최저 보증 연금액을 확인할 수 있는 ‘최저연금보증형 변액연금’(사진)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실적배당형 상품인 변액연금은 연금이 개시되는 시점이 돼야만 자신의 최저 연금액 수준을 알 수 있지만, 이 상품은 투자실적에 상관없이 가입 직후 바로 연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가입자가 필요한 노후자금과 연금 개시 시점 등을 결정하면 본인이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 수준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보험은 기본형과 연금보증강화형 등 2종류로 판매된다.

연금보증강화형은 기본형보다 최저보증 연금액이 7~8% 정도 높은 반면 가입후 15년 이내 해지하면 기본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낮다.

연금 지급 형태는 투자실적에 따라 연금을 더 받을 수 있는 ‘실적배당형 연금’으로 기본 설정돼 있지만 고객이 원하면 연금 개시 전에 ‘공시이율형 연금’으로 바꿀 수 있다.

가입연령은 20~65세, 최저 가입한도는 월 10만원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신상품은 연금액을 안정적으로 보증 받으려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상품"이라며 "상대적으로 높은 최저보증 연금을 원한다면 기본형보다는 연금보증강화형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김라윤 기자 ryk@segye.com

2017년 06월 20일 03시 00분 | segye.com | 김라윤 기자 #연금 #최저 #보증 #가입 #개시
서울
28
TUE 29º
WED 30º
THU 30º
FRI 30º
SAT 29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