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자기야~" 래퍼 베이식 "매일 영수증 꺼내 아내에게 보여 준다"
래퍼 베이식(사진)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7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의 스튜디오에는 힙합 서바이벌 경연대회 우승자인 래퍼 베이식이 출연한다.

래퍼라는 타이틀로 유명한 베이식은 벌써 사위 5년차, 33개월 된 아들을 둔 아빠였다.

방송에서 아나운서 김환은 "진짜 멋있는 사람"이라며 "제가 힙합에 처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게 베이식씨가 우승할 때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어차피 우승은 베이식이었다"고 덧붙였다.

베이식은 이 자리에서 발레를 전공한 아내를 소개했고, 우월한 몸매의 소유자인 아내의 모습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MC 김원희가 "가장 중요한 것 하나만 물어보겠다"며 "경제권은 베이식과 아내 중 누가 가지고 있나"라고 묻자 베이식은 "결과적으로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얼마 전까진 가지고 있었다"며 "하지만 돈에 대한 관념이 없어 가계부를 쓰고, 매일 밤에는 그 날 쓴 영수증을 꺼내서 아내에게 보여 준다"고 답했다.

김원희가 "용돈이 얼마냐"고 묻자 베이식은 "하루에 2만 원 넘지 않게 쓰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성대현은 "많이 쓴다.부자예요?"라고 반문했다.

베이식은 "주말은 제외해야 한다"고 말했고, 성대현은 곧바로 납득했다.

한편 MC 김원희가 "래퍼면 뭔가 주렁주렁 목에 걸거나 스냅백도 쓰고 운동화도 사서 신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묻자 베이식은 "그 모든 건 본인의 형편에 맞게 해야 한다.저는 제 형편에 맞는 가느다란 목걸이를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7일 밤 11시 10분 방송.뉴스팀 hms@segye.com사진=SBS ‘백년손님’

2017년 12월 07일 14시 12분 | 세계일보 | 홍미선 기자 #베이식 #sbs #김원희 #래퍼 #성대현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