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급상승
2017-12-13 18:20 기준 닫기
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국방부 女대변인 사상 처음 탄생, 최현수 군사전문기자가 '국방부 입'으로
사상 처음으로 국방부 여성 대변인이 탄생했다.

7일 국방부는 대변인 임명과 함께 3성장군이 도맡아 오던 전력자원관리실장에 공무원을 앉히는 등 실·국장급 고위공무원 5명의 인사를 오는 11일자로 단행했다.

대변인으로 임명된 최현수(57·사진)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는 여성으로 국방분야 최초 기록을 여러차례 세웠다.

2002년 국방부 최초 여성 출입기자, 2009년 언론계에서 첫 여성 군사전문기자가 됐다.

'최은희 여기자상'과 '올해의 여기자상' 등을 수상한 최 대변인은 서울 선일여고,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와 미국 시카고대에서 정치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군의 무기체계 사업 등을 관장하는 전력자원관리실장에는 박재민(50) 군사시설기획관이 승진 임명됐다.

행시 36회 출신인 박재민 신임 실장은 군사시설기획관 재직 시절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관련 업무에 깊숙이 관여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방개혁을 추진할 군구조·국방운영개혁추진실장에는 김윤태(53)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임명됐다.

사이버 국방 업무를 담당하는 정보화기획관에는 권혁진(53) KIDA 책임연구위원, 군 장병 보건·복지를 책임지는 보건복지관에는 권영철(46) 국방부 일반직 고위공무원이 임명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5시 44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국방 #대변인 #여성 #미국 #청와대
서울
-2
THU
FRI
SAT
SUN -1º
MON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