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급상승
2017-12-13 18:20 기준 닫기
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교육감직 상실' 이청연 인천교육감, 징역 6년 확정…뇌물 받은 이유보니
학교 공사 이권을 대가로 건설업체로부터 수억 원대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기소된 이청연(63) 인천시교육감이 징역 6년의 실형을 확정 선고받았다.

이에 따라 이 교육감은 교육감직을 잃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교육감에게 징역 6년에 벌금 3억 원, 추징금 4억20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교육감은 2015년 6~7월까지 인천의 한 학교법인 소속 고등학교 2곳의 신축 이전공사 시공권을 대가로 건설업체 대표 등에게서 총 3억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또 지난 2014년 교육감선거 과정에서 선거홍보물 제작업자와 유세차량 업자에게 계약을 대가로 각각 4000만 원과 8000만 원 등 총 1억2000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챙긴 혐의도 있다.

조사결과 이 교육감은 교육감 선거과정에서 진 빚 3억 원을 갚기 위해 뇌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심은 징역 8년에 벌금 3억 원을 선고하면서 이 교육감을 법정구속했다.

반면 항소심은 "이 교육감이 뇌물을 받아 선거 빚을 변제하는 것을 용인했을 뿐 적극적으로 범행을 제의한 것은 아니다"라며 징역 6년에 벌금 3억 원으로 감형했다.

대법원은 이 교육감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 판단을 받아들였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이 교육감의 법정 구속에 따라 박융수 부교육감이 권한을 대행하고 있다.

2017년 12월 07일 17시 04분 | thefact | 최재필 기자 #징역 #교육 #3억 #학교 #이청연
서울
-2
THU
FRI
SAT
SUN -1º
MON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