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세계 美 LA 산불 사흘간 여의도 면적 110배 소실
강풍 타고 6곳에 동시다발 화재 / 벤추라·실마카운티 20만명 대피령 / 가옥 1000채 소실… 정전·도로 폐쇄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초대형 산불이 사흘째 확산하고 있다.

CNN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추라에서 시작한 산불 ‘토마스 파이어’가 이날 오전까지 여의도 면적의 110배가 넘는 8만3000에이커(약 335㎢)를 전소시켰다.

벤추라에서 대피한 3만8000여명과 대피령이 내려진 실마 카운티의 11만명을 포함하면 이번 산불로 피해를 본 주민은 20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미 일간 USA투데이가 전했다.

건조한 날씨에 강풍까지 불어 소규모 산불도 여러 곳에서 새로 발화했다.

LA 서부 벨에어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캠퍼스 근처에서 새로운 산불이 일어나 주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벨에어는 할리우드 연예인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미국의 대표적인 부촌이다.

LA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해안을 따라 LA를 관통하는 405번 주간 고속도로 주변에서 ‘스커볼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이 발생해 50에이커 정도를 태웠다.

이 산불은 예술작품을 다수 소장하고 있는 게티센터 박물관 콤플렉스에 가까운 지역까지 번져 소방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UCLA 대학 측은 "캠퍼스가 폐쇄된 상태는 아니지만 안전을 보장할 수 있을 경우에만 등교하라"고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권고했다.

현재 LA 주변 지역에는 벤추라 산불을 비롯해 LA 북부 실마 카운티 지역의 ‘크릭 파이어’ 등 대형 산불 2개와 소규모 산불 4개가 동시다발로 발생한 상태다.

벤추라에서는 가옥 1000여채가 소실됐고 인구 10만여명의 40%에 가까운 3만8000여명이 대피했다.

약탈 등 범죄와 산불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야간 통행금지령도 내려졌다.

벤추라와 인근 샌타바버라 카운티에는 20만 가구 이상이 정전됐다.

크릭파이어로 위협받고 있는 실마 카운티에는 4만3000가구가 정전됐고 인근 210번 고속도로로 불길이 번져 도로가 폐쇄됐다.

이번 산불로 인한 정확한 인명 피해는 알려지지 않았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다.

캘리포니아 기상당국은 극도로 건조한 강풍인 ‘샌타애나’로 인한 산불 경보가 8일까지 내려진 상태라고 전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2017년 12월 07일 19시 45분 | 세계일보 | 조성민 기자 #산불 #la #여의도 #정전 #여명
서울
-11
MON -4º
TUE -6º
WED -8º
THU -5º
FRI -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