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스포츠 실험 성적 복수… 신태용호, 중국전서 3가지 다 잡는다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실험과 성적, 복수. 신태용 감독이 세 마리 토끼를 모두 노린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오는 9일(한국시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전을 시작으로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돌입한다.

이후 12일 북한, 16일 일본과의 연전을 통해 트로피의 주인공을 가른다.

신태용호가 첫 상대인 중국전을 통해 확인해야할 것이 많다.

우선 유의미한 실험이다.

이번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닌 만큼 유럽파가 뛸 수 없다.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 등 핵심 자원이 빠진 대표팀은 어떤 경쟁력을 보일 수 있을지 보여줘야 한다.

11월 A매치부터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포백 포메이션은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지만 공격진은 원톱과 투톱 다양한 선택지가 가능하다.

또 손흥민의 파트너 자리를 두고 이정협(부산) 김신욱(전북) 진성욱(제주) 등이 기회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동아시안컵 활약 여부에 따라 ‘생존 기회’를 얻을 수 있기에 더욱 간절하다.

신 감독은 "비록 완전체는 아니지만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의지는 11월 대표팀과 차이가 없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성적 역시 놓칠 수 없다.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이다.

2015년 우승을 포함해 3회 우승으로 이 대회 최다 우승국이기도 하다.

또 ‘영원한 라이벌’ 일본은 물론 한 수 아래로 꼽히는 중국, 북한에 패한다면 기껏 잡은 민심이 다시 사라질 수 있다.

실험을 하면서도 성적 역시 놓칠 수 없는 이유다.

신 감독은 이 대회가 ‘2018 러시아월드컵’으로 향하는 길목에 있는 대회인 만큼 연속 우승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복수도 필요하다.

한국은 울리 슈틸리케 전임 감독 시절인 지난 3월23일 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 중국 원정에서 0-1 충격패를 당했다.

이 패배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

한국은 당시 경기 전까지 중국과 31번 붙어 딱 1번(18승12무1패) 밖에 지지 않았었다.

한국은 월드컵 진출에 간신히 성공했지만 당시 중국전 패배는 여전히 아찔한 기억으로 남아 있다.

신 감독은 "절대 중국전에 소홀히 임할 생각은 없다.3월에 받은 큰 충격을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2017년 12월 08일 06시 00분 | 스포츠월드 | 박인철 기자 #신태용 #일본 #축구 #북한 #동아시안컵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남성의류
쇼핑 > 남성의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