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스포츠 11월 이후 팀 내 최다 골… 손흥민, 팀 위기 구해낼 해결사가 될까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상승세를 리그로 이어가야 한다.

손흥민(25·토트넘)이 10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 잉글랜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스토크시티전 출격을 노린다.

챔피언스리그의 토트넘과 EPL의 토트넘은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

토트넘은 7일 ‘2017-2018 유럽 챔피언스리그’ 아포엘전 3-0 완승을 거두며 H조를 5승1무, 1위로 통과했다.

반면 EPL은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이다.

15경기(7승4무4패) 동안 승점 25에 그치며 순위도 6위까지 추락했고 1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43)와는 이미 승점 차가 18까지 벌어졌다.

더 이상은 위험하다.

반환점을 돌기 전까지 최대한 승점을 올려 상위권을 따라잡아야 한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믿을 구석’은 손흥민이다.

최근 토트넘에서 가장 뜨거운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손흥민은 7일 아포엘전을 포함해 11월 이후 치른 8경기에서 4골을 집중했다.

같은 기간 팀 내 최다 골에 해당하는 성적. 또 손흥민은 시즌 6골 중 4골을 11월 이후 기록하며 해결사 본능을 과시하고 있다.

A매치 2연전까지 포함하면 9경기 6골이다.

아포엘전에선 페르난도 요렌테와 2대1 패스를 주고 받은 후 수비수를 앞에 두고도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로 득점을 올려 포체티노 감독을 웃게 했다.

에릭 라멜라가 복귀하면서 출전기회가 줄어드나 했지만 손흥민은 이겨냈다.

체력도 걱정없다.

손흥민은 주중 아포엘전에서 선발 출전했지만 후반 20분까지만 뛴 뒤 교체됐다.

주말 경기를 대비해 손흥민에 휴식을 주려는 포체티노 감독의 의도였다.

팀이 가장 필요한 순간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수 있다.

한편 같은 날 기성용(스완지)은 웨스트브롬을 홈으로 불러 최하위 탈출에 나선다.

프랑스리그 권창훈(디종)은 갱강 원정을 떠나 시즌 6호 골에 도전한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 페이스북

2017년 12월 08일 06시 00분 | 스포츠월드 | 박인철 기자 #손흥민 #토트넘 #epl #챔피언스리그 #승점
서울
35
SAT 36º
SUN 35º
MON 35º
TUE 36º
WED 3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