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여당무죄 야당유죄" 국민의당 주장, 확인해보니
국민의당 일각에서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한 최명길 전 의원을 두고 "여당무죄, 야당유죄"라는 주장한다.

하지만 의 팩트체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여당'으로 위상이 달라져 재판결과가 달라졌다는 주장은 '억지 논리'인 것으로 나타났다.√FACT체크

1."여당 의원들 100만 원 벌금 안넘어 당선무효 없다"…'사실'최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 소식이 들린 직후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회의는 '여당무죄, 야당유죄'의 성토장이 됐다.

장진영 최고위원은 "참 이상한 것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기소(하는) 족족 100만 원 벌금을 넘기지 않고 80만~90만 원으로 면죄부를 주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며 "근데 우리 당 최 전 의원은 민주당에 비해 비난 가능성이 크지 않음에도 벌금 200만 원을 선고 받았다"고 주장했다.

선거법을 위반한 선출직 정치인이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이 무효화된다.

최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국민의당 의석수는 40석에서 39석으로 줄었다.

국민의당은 집권여당인 민주당 의원들 가운데 선거법 위반 판결에서 벌금 100만 원 한도를 교묘하게 넘지 않았다고 했다.

이태우 최고위원도 "기소내용이 동일했던 집권당 의원은 90만 원 (벌금)형을 받아 의원직을 유지했다.여당 무죄, 야당 유죄라는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7일 기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거나 조사 중인 민주당 의원은 총 14명이다.

벌금 판결을 받은 의원들을 살펴보면 추미애 대표가 80만 원, 송영길 의원 90만 원, 박영선 의원 70만 원 등으로 의원직 상실 벌금액인 100만 원 이하의 처분을 받았다.

√FACT체크

2. "여당이라서 무죄" "같은 사례인데 직 유지" 주장은 '억지'하지만 민주당이 '집권여당'이기 때문에 무죄를 받았다는 주장은 다소 억지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민주당 의원들의 대부분 판결이 모두 여당이 되기 전 시점에 이뤄진 것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의원 중 정권교체 이후 재판에서 원심과 달라진 판결을 받은 의원은 이재정 의원 한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지난 8월 9일 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당초 올 2월 1심에서 이미 벌금 250만 원에 선고유예를 받은 '의원직 유지' 상태였다.

오히려 정권교체 후 무죄 판결은 야당인 한국당에서 나왔다.

이철규 한국당 의원은 올 2월 1심 판결에서 벌금 500만 원을 받아 의원직 상실 위기를 맞았지만 지난 9월 2심에서는 무죄가 선고돼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었다.

또 최 전 의원과 같은 명목으로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여당 의원들이 의원직 유지를 했다는 주장 역시 사실과는 거리가 있었다.

이태우 최고위원은 "기소내용이 동일했던 집권당 의원은 90만 원 형을 받아 의원직을 유지했다.여당 무죄, 야당 유죄라는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이 지적한 여당 의원은 지난해 4·13 총선에서 자원봉사자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유동수 민주당 의원이다.

유 의원은 지난해 2월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되지 않은 자원봉사자인 선거대책본부장 문모씨에게 "가족들과 식사나 하라"며 현금 100만 원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 전 의원이 선관위에 등록되지 않은 이에게 SNS 홍보 명목으로 돈을 넘겨준 것과는 거리가 있다.

이와 관련 이 최고위원은 와의 통화에서 "제가 회의에서 (최 전 의원과 의원직 유지 의원의 사례가) 완전히 동일하다고 표현을 했는데, 비슷하다고 표현을 했었어야 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FACT체크

3.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견제시도? "일방적 주장" 국민의당은 최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이 최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견제를 걸기 위한 시도가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최 전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연대 및 통합 논의에 매우 적극적이었다.

장 최고위원은 "최 전 의원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앞장서고 있는 것과 관련된 게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제기된다"고 강조했고, 당사자인 최 전 의원도 "갑작스러운 선고일 지정이 우리 당의 통합 저지를 위한 것이라는 수군거림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역시 국민의당의 일방적 주장인 것으로 판단된다.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어쩌다 시기가 맞물린 것일 뿐이지 누가 최 전 의원을 콕 찝어서 제거하려 들겠느냐"며 "이런 의심을 하는 것 자체가 통합파와 반대파 사이를 갈라놓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최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견제시도에 대해 "그런 얘기가 나와서 그렇게 해석, 수근거리는 게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한 것"이라며 "다른 선거법 사건과 달리 갑자기 (재판) 기일이 당겨서 잡히고 저보다 제 항소심 판결보다 훨씬 먼저 판결난 사건에 대해서는 (재판) 기일을 잡고 있지 않은데 (저 같은 경우는) 더 당겨서 하는 거라든지 해서 좀 의심의 소지가 있지 않느냐는 얘기들을 하시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2017년 12월 08일 04시 00분 | thefact | 조아라 기자 #의원 #벌금 #여당 #주장 #무죄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