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호날두, 통산 5번째 '발롱도르 상' 받아· 메시와 최다수상 타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가 세계축구 MVP를 상징하는 발롱도르(Ballon d'Or) 트로피를 높이 치켜 들었다.

8일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열린 제62회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호날두는 라이벌 라이벌 리오넬 메시(30·FC바르셀로나)를 2위로 밀어내고 컵을 받아 챙겼다.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 수상으로 메시와 함께 역대 최다 수상 공동 1위에 올랐다.

호날두는 시상자로 나선 프랑스 전 국가대표 다비드 지놀라에게 트로피를 건네받은 뒤 "(다섯 번째 수상을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렸다.환상적인 순간이다"며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에 이 상을 받을 수 있는 것 같다.함께 뛴 레알 마드리드의 동료들과 조국 포르투갈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인사했다.

호날두는 2016-2017시즌 레알 마드리드를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으로 이끌었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선 12골을 넣어 메시(11골)를 제치고 대회 사상 처음으로 5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다.

발롱도르는 유럽 축구 전문 매체 '프랑스 풋볼'이 1956년 만든 시상제도. 2010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과 함께 통합해 'FIFA 발롱도르'를 수여했지만, 지난해부터 FIFA와 분리됐다.

발롱도르는 지난 11월 공개된 30명 후보에 대해 전 세계 축구기자들이 투표, 수상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투표결과 메시가 2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잔루이지 부폰(유벤투스)이 3,4위를 했다.

그 뒤를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은골로 캉테(첼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해리 케인(토트넘)의 순으로 이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12월 08일 07시 28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호날두 #발롱도르 #메시 #축구 #파리
서울
-7
SUN -11º
MON -4º
TUE -6º
WED -8º
THU -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동영상 > 자동차
동영상 > 자동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