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DJ 100억 비자금' 의혹,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 작품?
이명박(MB)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 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을 제보한 사람이 박주원(59)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란 주장이 나왔다.

경향신문은 8일 사정당국 관계자 A 씨가 "김 전 대통령이 100억 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 최고위원"이라고 보도했다.

A 씨는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밝혔다.

국회 여야 간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 원짜리 CD' 의혹은 2008년 10월 주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다.

당시는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한창 진행하던 때였다.

특히 MB 정부는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었다.

이에 일각에선 정치적 위기 모면을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쟁의 도구로 만든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고, 대검 중앙수사부(검사장 이인규)는 이듬해 2월 '100억 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허위사실로 종결했다.

아울러 이 사건으로 주 의원은 2010년 9월 '300만 원 형'이 확정됐다.

A 씨는 "주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제보자에 대해 함구하다 세간의 오해와 압박이 심해지자 2010년 비리 혐의로 구속된 박주원 당시 안산시장을 찾아가 사정 얘기를 한 후 검찰에 제보자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박 최고위원은 과거 이 전 대통령, 이재오 전 의원과 가까웠고 그 영향으로 2006년 경기 안산시장까지 한 사람"이라며 "박 최고위원이 당시 주 의원을 찾아가 제보한 데는 다른 목적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DJ 서거로 주 의원이 수사가 더 이상 진행되는 것을 원치 않아 종결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박 최고위원은 이 전 대통령과 가깝지 않다면서 A 씨 주장에 대해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12월 08일 08시 57분 | thefact | 변동진 기자 #dj #100억 #비자금 #의원 #의혹
서울
35
SAT 36º
SUN 35º
MON 35º
TUE 36º
WED 3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