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세계 아들 앞에서 자기 몸 때린 아버지…어떤 사연이?
학교에 휴대전화를 가져간 아들 앞에서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잘못이라며 자기 몸을 회초리로 때린 중국의 한 아버지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4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라온 약 3분 분량 영상이 화제다.

영상 속 남성은 10대로 추정되는 아들에게 회초리를 내밀며 자기를 때리라고 지시했다.

머뭇거리던 아들은 결국 울음을 터뜨렸고, 아버지는 회초리를 들더니 스스로 때리기 시작했다.

촬영자는 남성의 딸이다.

남성은 왜 이 같은 행동을 했을까.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남성의 아들은 학교에 휴대전화를 가져갔다.

평소 수업 중에는 휴대전화를 보지 말라고 가르친 남성은 아들에게 "학교에 휴대전화를 가져간 게 맞느냐"고 물었고, "선생님께서 가져와도 된다고 하셨다"는 아들 답변에 자기를 자책했다.

아버지 앞에서 아들은 "다시는 안 그러겠습니다"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남성은 아이들에게 문자를 가르칠 때 쓰는 대표 교과서 ‘삼자경(三字經)’ 속 아이에게 엄격한 교육을 하지 않은 건 부모의 중대한 과실이라는 뜻인 ‘養不敎 父之過(양불교, 부지과)’ 문구를 읊기도 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한다" "아들이 다시는 같은 잘못을 하지 않을 것 같다" "다른 방법으로 아들을 혼낼 수도 있었을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2017년 12월 08일 09시 14분 | 세계일보 | 김동환 기자 #아들 #아버지 #아이 #자기 #남성
서울
28
TUE 25º
WED 26º
THU 25º
FRI 29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