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주성영 의원 '김대중' 흔들기...MB 위한 충성?
주성영 의원 '박주원 제보' 2년 묵혔다? 경향 “MB 정권 차원 '재가공' 의심” 주성영 의원, 박주원과 함께 김대중 망신주기 총력전 펼쳤나 주성영 의원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2008년 10월 20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추정되는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를 입수했다”며 비자금 조성 의혹을 제기한 바 있는데, 그 숨은 뒷이야기가 보도됐기 때문.
주성영 의원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일단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주원 최고위원이 이를 주성용 의원에게 제보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경향신문은 8일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박 최고위원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박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을 제보한 사람으로 확인됐다.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으나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한 바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7일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며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성용 의원에게 건넸다”고 말했다.
당시 주성영 의원은 이러한 제보를 근거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때는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했던 때였다.
이 때문에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를 시도했으며 이 과정에서 주성용 의원과 박주원 최고위원이 짜고치기 고스톱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승용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승용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된 바 있다.
주성영 의원 과거를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이다” “이명박을 살리기 위해 주성영 의원과 박 최고위원은 무슨 짓을 한거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사안” “주성영 의원 행보에 대한 한국당의 논평이 궁금하다” 등의 반응이다.
주성영 의원 이미지 = 블로그
이슈팀 문이영 기자 iyoung@wowtv.co.kr
2017년 12월 08일 09시 18분 | 한국경제TV | 이슈팀 문이영 기자 #의원 #주성영 #김대중 #의혹 #비자금
서울
1
FRI
SAT -1º
SUN -1º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