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정용진의 파격···신세계, 근무시간 1시간씩 줄인다
신세계그룹이 내년부터 일하는 시간을 하루 1시간씩 줄이는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격 전환한다. 대신 임금 하락도 없다. 주 35시간 근무제는 국내 대기업 최초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주도하는 기업 혁신의 결과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신세계그룹은 오늘(8일)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으로, 주 35시간 근무는 유럽이나 해외 선진기업에서나 볼 수 있는 근무형태다.
이에 따라 신세계그룹 계열사와 점포에서 일하는 전 임직원들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기본으로, 업무 특성에 따라 '8-to-4', '10-to-6' 등 유연하게 근무시간을 한시간씩 단축한다.
특히 이번 근로시간 단축은 임금 하락이 없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신세계는 근로시간을 단축하고도 기존 임금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내년 매년 정기적인 임금인상 역시 그대로 진행한다. 근로시간은 크게 줄어들지만, 오히여 임금은 오르는 파격적인 변화다.
신세계는 성공적인 업무시간 단축을 위해 임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는 등 생산성을 높이는 근로문화를 만드는데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근로시간 단축은 2년전부터 인사팀에서 TF를 꾸려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고, 선진 근로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2017년 12월 08일 09시 55분 | 한국경제TV | 김민수 기자 #시간 #신세계 #근로 #정용진 #임금
서울
1
FRI
SAT -1º
SUN -1º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