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세계 이웃 임신부 죽이고 뱃속 아기 가로채…브라질 여성 검거
이웃집 임신부를 살해하고 아기를 배에서 꺼낸 뒤 자기가 낳은 것처럼 위장한 브라질의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7일(현지시간) 브라질 글로보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나스 제라이스 주(州) 우베를란지아 경찰이 이웃집 임신부를 죽인 뒤 뱃속 아기까지 가로챈 혐의로 호베르타 파군데스(38)를 앞선 5일 검거했다.

파군데스는 이웃에 사는 18살 임신부를 유인한 뒤, 약 탄 음료수를 먹여 기절시키고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뱃속 아기를 꺼내고는 자기가 낳은 것처럼 속여 구조대까지 불렀다.

10대 아들을 둔 파군데스가 이 같은 짓을 저지른 이유는 4살 연하의 남자친구 때문이다.

올해 초 유산 소식을 접한 남자친구가 떠난다는 말에 파군데스는 아기가 필요했고, 길에서 우연히 마주친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파군데스와 아기를 병원으로 옮기던 구조대는 수상함을 느끼고 검사 등으로 확인한 결과, 신고자가 아기를 낳은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내고는 경찰에 즉시 신고했다.

아기는 집중치료실에서 회복 중으로 알려졌다.

파군데스의 집을 샅샅이 뒤진 경찰은 마당에서 임신부 시신을 발견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2017년 12월 08일 10시 05분 | 세계일보 | 김동환 기자 #브라질 #아기 #경찰 #검사 #임신부
서울
29
FRI 31º
SAT 30º
SUN 32º
MON 33º
TUE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