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박세리, 공복에 서러움까지 "30년 만에 다이어트, 현역이 더 낫다"
골프 여제 박세리(사진)가 ‘정글’ 생존 하루 만에 맨바닥에 벌렁 드러누워 버렸다.

박세리는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편 생존 초반부터 남다른 체력과 ‘정글의 법칙’ 애청자다운 생존지식으로 존재감을 제대로 뽐냈다.

그러나 에너자이저 박세리에게도 직접 겪는 ‘정글’ 생존은 만만치 않은 일이었다.

박세리는 생각보다 험난한 여정에 멘붕에 빠지더니 생존 하루 만에 바닥에 드러누워 ‘눕방’을 펼치게 됐다.

처음에는 맨바닥에 앉는 것조차 꺼렸지만, 결국 서슴없이 바닥에 누우며 정글에 완벽 동화된 모습을 보였다.

한참 눕방에 빠져있던 박세리는 "30년 만에 첫 다이어트"라며 공복의 서러움을 토로했다.

심지어 "현역이 더 낫다"고 토로하며 정글 생존의 고단함을 리얼하게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강제 다이어트(?)까지 하게 된 박세리의 험난한 정글 생존기는 8일 금요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쿡 아일랜드’ 편을 통해 방송된다.

뉴스팀 hms@segye.com사진=SBS ‘정글의 법칙’

2017년 12월 08일 10시 05분 | 세계일보 | 홍미선 기자 #박세리 #정글 #생존 #아일랜드 #법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