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현대차, 동남아 차량공유 시장 진출 ‘시동’
아시아판 우버 ‘그랩’에 전략적 투자/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교두보 확보현대자동차가 세계 3위 차량공유 시장인 동남아시아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해 현지 최대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와 협력하기로 했다.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동남아 시장 공략은 물론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역량과 기술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확보하기 위함이다.

현대차는 11일 동남아 차량호출(카헤일링) 선두업체인 ‘그랩’(Grab)에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출자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규모는 수백억원대로 알려졌다.‘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설립돼 현재 동남아 차량호출 서비스 시장 75%를 점유한 회사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며 등록 운전자 수 230만명, 일 평균 350만건 운행을 기록하는 등 현지 모빌리티 시장을 이끌고 있다.

중국의 디디, 미국 우버에 이어 글로벌 차량 공유시장 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차와 그랩은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차량호출 서비스에 대한 현대차 공급 확대, 공동 마케팅, 아이오닉 전기차(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신규 플랫폼 개발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2018년 01월 11일 20시 10분 | 세계일보 | 정지혜 기자 #동남아 #현대차 #시장 #서비스 #공유
서울
1
THU
FRI -5º
SAT -4º
SUN -5º
MON -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