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국토부 "제주공항 기상악화 특별대책 수립해 시행 중"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국토교통부는 11일 제주지역 강설 등 기상악화로 인해 오전 8시35분~11시까지 운항통제로 발생된 체류승객 수송을 위해 특별대책을 수립해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활주로 패쇄 여파로 당초 이날 운항이 계획된 총 412편 중 97편 결항, 30편 지연 등으로 제주공항에 대기 중인 여행객 수는 약 5200명(오후 4시 기준)으로 추산된다.

제설작업으로 인해 중단된 항공기 운항은 이날 낮 12시21분 첫 착륙을 시작으로 재개되고 있으며, 현재 선결항·지연편부터 순차 운항 중이다.

국토부는 제주공항에 지연 운항되는 항공편 운항을 위해 김포·김해공항의 야간 운항제한시간 해제를 결정했다.

또 대한항공, 아시아나 등 6개 항공사의 제주발 임시편 12편도 긴급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항공사 수송계획과 연계해 도착공항(김포, 김해)에 심야시간 공항공사 전세버스 투입, 택시·공항리무진 연장 등 연계교통 계획도 마련 중이다.

국토부는 제주지역 항공사 및 공항공사에서 공항 체류객과 예약승객에 대해 사전 안내를 철저히 하도록 하고 밤 10시 이후 공항 체류 승객에게는 모포, 음료수, 빵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구본환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현재 제주공항은 활주로 1본으로 폭설, 저시정 등과 비정상 상황 시 체류객 발생이 불가피하다"며 "항공편 의존이 높은 제주지역 운항능력 향상을 위해 제2신공항 건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올 들어 제주지역에 최강 한파가 몰아친 11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결항 및 지연 등으로 이용객들이 바닥에 앉아 운항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2018년 01월 11일 18시 10분 | newstomato.com | 신지하 기자 #운항 #공항 #제주 #신지 #택시
서울
30
SUN 32º
MON 33º
TUE 26º
WED 27º
THU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