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나 혼자 산다' 사랑니 뽑은 헨리와 영상통화 중 절친 엠버가 건넨 말은?
가수 헨리가 사랑니를 뽑고 '대화 금지'라는 청천벽력과 같은 처방을 받았다.

12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사랑니를 뽑은 헨리가 아픔을 극복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헨리는 사랑니 발치로 말을 못 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꿋꿋이 영상 통화를 시도하고 있다.

상대는 절친한 가수 엠버(아래 사진). 그녀는 "매일 이랬으면 좋겠어. 좋다~ 조용해서"라는 말로 보디랭귀지를 총동원해 통화를 이어가는 헨리를 약올렸다고 전해져 현실 친구의 모습을 기대하게 한다.

또 헨리는 누군가를 향해 원망 가득한 눈빛을 쏘는가 하면, 아이스크림을 힘없이 먹으면서 우울한 자신의 기분을 알리고 있다.

종이에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적으며 치열하게 의사소통을 하고 있는 헨리의 모습은 그만의 귀요미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헨리는 ‘나 혼자 산다’ 최초로 텍스트 인터뷰를 진행하며 절정에 달한 귀여움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아팡ㅠㅠ’을 시작으로 모든 답변을 스케치북에 글로 적어서 표현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12일 밤 11시 10분 방송. 뉴스팀 hms@segye.com사진=MBC ‘나 혼자 산다’

2018년 01월 12일 10시 45분 | 세계일보 | 홍미선 기자 #헨리 #mbc #혼자 #산다 #엠버
서울
18
THU 17º
FRI 18º
SAT 20º
SUN 21º
MON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