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평창서 女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보나
노태강 문체부 차관 “北에 제안” / 성사 땐 27년 만에 3번째 단일팀 / 아이스하키協 “아는 바 없다” 일축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사상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하는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한 대표팀 선수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엔트리를 증원하는 방안까지 구체적으로 제시돼 단일팀 구성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노태강(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1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마친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포함해 북한에 여러 제안을 했다.엔트리를 증원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협조를 구했다"고 밝혔다.

노 차관은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 참석한 우리 측 5명의 대표 중 한 명이다.

정부는 고위급 회담이 끝난 뒤 3개 항의 공동 보도문을 발표했으나 당시 단일팀 구성 방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남북단일팀이 구성된다면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 이어 27년 만에 3번째 남북단일팀이 출범하게 된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국제종합대회에서 남북한이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은 최초다.

대표팀은 지난 6월 정부가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IOC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힌 뒤 줄곧 난색을 표했다.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엔트리는 23명인데 단일팀을 만들 경우 일부 국내 선수가 배제되는 것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엔트리가 늘면 이 문제는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최대 35명으로 엔트리를 늘려줄 것을 IOC와 IIHF에 요청한 것으로 안다.우리 정부와 북한, IIHF, IOC가 어느 정도 교감을 나눈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IOC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남북 올림픽위원회 및 평창조직위원회와 4자 회담을 갖고 북측 선수단 규모, 공동입장 문제 등을 논의한다.

다만 단일팀 구성이 대표팀의 조직력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2014년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부임한 뒤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을 바라보며 손발을 맞췄고, 지난해 4월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B(3부 리그)로 사상 처음 승격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아직 실무적으로 연락받은 바 없다.새러 감독과 선수들이 아직 해외에 있는데 왜 이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2018년 01월 12일 21시 10분 | 세계일보 | 안병수 기자 #단일팀 #남북 #아이스하키 #구성 #국가대표
서울
18
THU 17º
FRI 18º
SAT 20º
SUN 21º
MON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