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IT 이효성 "케이블TV 경쟁력 위해 M&A 허용 필요"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케이블TV 방송사들의 인수합병(M&A)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위원장은 13일 과천정부청사 방통위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권역 폐지와 합산규제 등에 대해 (케이블TV의) 규모를 현재보다 키워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매우 조심스럽지만 국제 경쟁력을 갖추려면 우리도 M&A를 허용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케이블TV 방송사들은 전국을 각 권역별로 나눠 영업을 한다.

때문에 전국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IP)TV나 위성방송처럼 경쟁이 심하지 않다.

여기에 특정 유료방송사의 가입자 점유율이 33%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합산규제까지 더해져 유료방송간의 M&A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지난 2016년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케이블TV 권역폐지와 합산규제 유지를 골자로 한 방송법 개정안은 국회 계류 중이다.

이 위원장은 "당초 지역문화 창달과 정치적인 역할이라는 케이블TV의 당초 취지는 퇴색했으며 중앙 방송을 보지 못하는 지역 시청자들의 불만도 있다"며 "면밀히 논의해서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합산규제는 오는 6월 일몰을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합산규제가 일몰되더라도 당장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M&A가 나온다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방통위도 동의를 해야 하므로 고민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 이효성 방통위원장,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이 지난 7일 열린 국회 업무보고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박현준 기자 이 위원장은 지상파 UHD(초고화질) 방송의 직접수신 방식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는 지난해 5월31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UHD 방송을 시작했다.

이후 5대 광역시와 강원도 평창, 강릉 등으로 지역이 확대됐다.

하지만 UHD 방송을 시청하려면 UHD TV로 직접수신을 해야 한다.

이 위원장은 "케이블과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을 두고 굳이 직접수신으로 했을 때 UHD가 얼마나 빨리 보급될지 의문"이라며 "직접수신 방식으로 UHD 시청자를 확대하는 것은 그 시기가 너무 요원하므로 방송사들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접속경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이용자 피해를 유발한 페이스북의 조사 결과도 조만간 나올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면밀하게 검토 해 이르면 2월말, 늦어도 3월초에는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과기정통부의 일부 업무를 방통위로 이관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는 "조만간 있을 정부 조직개편에서 합리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방통위는 올해 업무계획으로 ▲통합시청점유율 도입 ▲원스톱 해지절차 방안 마련 ▲분리공시제 도입 ▲국내외 단말기 출고가 비교 공시 ▲사용 빈도 높은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사용량 공개 등을 제시한 바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2018년 02월 13일 17시 02분 | newstomato.com | 박현준 기자 #방송 #국회 #위원장 #케이블tv #신경민
서울
22
WED 22º
THU 23º
FRI 25º
SAT 26º
SUN 25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쇼핑 > 휴대폰/스마트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