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김정숙 여사 "스켈레톤 윤성빈, 기대 모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3일 이베타 베요네 라트비아 대통령 부인과 평창 동계올림픽을 주제로 환담을 갖는 등 '평창 외교 내조'에 힘썼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2시 본관 접견실에서 50분동안 이베타 베요네 라트비아 대통령 부인을 만났다고 고민정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여사는 베요네 여사에게 한국에 온 것을 환영하며 라트비아 선수들에겐 대통령 내외의 방문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라트비아의 독립 100주년을 축하했다.

이에 베요네 여사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라트비아 선수 34명이 참가하게 됐다.한국과 라트비아 모두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베요네 여사가 얼마 전 있었던 개회식을 언급하자, 김 여사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언급하며 "스포츠를 통해 협력과 평화를 엿볼 수 있었다.가슴 벅차오른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베요네 여사도 공감을 표하며 "평화의 올림픽이 전세계인들에게 큰 메시지가 된 것 같다"고 화답했다.

특히 김 여사와 베요네 여사는 스켈레톤 종목에서 기존 강자인 라트비아의 마르틴쉬 두쿠르스 선수와 한국의 떠오르는 신예 윤성빈 선수간의 경기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여사는 "예전엔 동계올림픽 종목들이 한국인들에게 다소 생소한 경향이 있었다.하지만 피겨스케이팅의 김연아 선수, 쇼트트랙 경기 등에서의 선전이 동계스포츠를 더욱 가깝게 만들었다"면서 "특히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는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관심을 표했다.

이와 함께 김 여사는 '백만송이 장미'로 잘 알려진 곡을 직접 흥얼거리며 "한국과 라트비아는 완전히 다른 나라이지만 이 음악이 두 나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걸 보면 예술에 대한 감성코드는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18년 02월 13일 18시 42분 | thefact | 오경희 기자 #라트비아 #베요네 #여사 #평창 #김정숙
서울
16
WED 14º
THU 13º
FRI 14º
SAT 15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