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사회 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는 누구
재판 진행 점잖아 ‘선비’ 별명 붙어/작년 서울변회 선정 ‘우수법관’/崔 흥분할 때면 직접 달래기도13일 박근혜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재계 서열 5위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을 법정구속한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 재판장 김세윤(51·사진) 부장판사에게 법조계 이목이 쏠린다.

김 부장판사는 1993년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서울동부지법 판사로 법원에 첫발을 내디뎠다.

대법원 재판연구관, 법원행정처 윤리감사관 등을 지냈으며 2014년 경기지방변호사회, 지난해 서울변호사회에 의해 각각 ‘우수 법관’으로 뽑혔다.

김 부장판사는 2016년 12월부터 최씨 1심 재판을 14개월간 심리했다.

최씨뿐 아니라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국정농단 사건 주요 피고인 13명의 재판을 이끌었다.

검찰이나 변호인 의견은 최대한 경청하고 최씨나 박 전 대통령 등 피고인들한테도 방어권 보장을 위해 재판 때마다 발언 기회를 충분히 주는 편이다.

재판 진행이 워낙 점잖아 ‘선비’, ‘선생님’ 등 별명이 붙었다.

그는 최씨가 흥분할 때면 "피고인, 그렇게 빨리 말하면 증인이 알아듣지 못하니 천천히 말해줘야 한다", "지금 말고 조금 있다 발언할 기회를 주겠다" 등 차분한 말씨로 달랬다.

종종 법원과 검찰을 향해 날을 세우는 최씨도 이런 김 부장판사 말은 얌전히 따르는 편이었다.

선고일인 이날도 선고 직전에 최씨 변호인 측이 "피고인의 건강이 염려된다"며 휴식을 요구하자 최씨에게 법정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원칙을 어긋나는 일에는 추상같이 엄하다.

김 부장판사는 지난해 11월 최씨 변호인이 "최씨가 건강상 재판에 나올 수 없으니 불출석 상태에서 3차 구속영장에 관한 심문을 진행해 달라"고 요청하자 즉각 "최씨에게 구속에 관해 발언할 기회 등을 줘야 해서 출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2018년 02월 13일 21시 56분 | 세계일보 | 김태훈 기자 #최씨 #재판 #피고인 #변호인 #김세윤
서울
16
WED 14º
THU 13º
FRI 14º
SAT 15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