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스포츠 최민정 "결승선 통과 때‥", 빙상연맹 "두 바퀴 남긴 코너"…엇갈리는 실격 사유 추측
결승선을 통과할 때까지도 메달 색깔이 궁금했을 뿐이었다.

사진 판독 결과 은메달. 아쉽긴 했지만, 이 역시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최초의 500m 은메달이었다.

그러나 그 기쁨은 채 3분이 가지 못했다.

3분 뒤 전광판 그녀의 이름 옆에 뜬 충격적인 글자, ‘페널티’였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슈퍼에이스’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사진 판독 결과 페널티 판정(임페딩)이 내려져 실격처리 됐다.

이로써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초의 올림픽 500m 금메달을 노리던 최민정의 도전은 석연찮은 판정으로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500m 최고 성적은 1998 나가노의 전이경, 2014 소치의 박승희가 따낸 동메달이다.

이날 최민정의 컨디션은 최고였다.

준준결선에서 조 2위로가뿐하게 준결선에 진출했다.

최민정은 준결선에서도 세계랭킹 1위다운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올림픽 신기록으로 1위로 결선에 올랐다.

결선에서 최민정은 스타트 신호와 함께 재빠르게 달려 나갔지만 3위로 밀리면서 힘겹게 레이스를 펼쳤다.

2∼3위를 오가던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킴 부탱(캐나다)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지만, 간발의 차로 폰타나보다 결승선을 늦게 통과했다.

사진 판독 결과 최민정의 스케이트 날 끝이 폰타나보다 22cm 늦은 것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게 은메달이 확정되는 듯 했다.

하지만 심판들은 또 다시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고, 최민정의 페널티로 인한 실격이 선언되자 관중 대다수를 차지한 우리 국민들은 탄식을 쏟아냈다.

경기 뒤 믹스드존에 들어서면서부터 눈물을 흘렸던 최민정은 "그동안 500m를 위해 힘들게 노력했던 것이 아쉬워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관심가져주셨는데...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흐르는 눈물을 연신 훔쳤다.

페널티 판정에 대해 "심판진의 해명은 못 들었다.제 생각엔 결승선에 들어가는 상황에서 제가 반칙을 한 것으로 본 듯하다.심판들이 보는 카메라 각도나 화면을 고려하면 그렇게 볼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제가 잘했다면 그런 판정 받지 않고 이겼겠죠"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남은 세 종목에 집중하겠다.오늘 결과가 세 종목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본 실격 판정 상황은 최민정의 생각과는 달랐다.

연맹 관계자는 "우리 스태프가 분석하기로는 두 바퀴를 남긴 코너 상황에서 최민정의 손이 킴 부탱의 진로를 방해한 것이 실격 사유인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쇼트트랙에서는 실격 사유에 대해 심판진이 공식적인 멘트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릉=남정훈 기자 che@segye.com

2018년 02월 13일 22시 25분 | 세계일보 | 남정훈 기자 #최민정 #쇼트트랙 #올림픽 #여자 #500m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남성의류
쇼핑 > 남성의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