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스포츠 무너지고 찢어지고… 평창올림픽 덮친 강풍
[스포츠월드=강릉·권영준 기자] 강릉과 평창에 몰아친 강풍에 ‘2018 평창올림픽’에도 차질이 생겼다.

강원시청은 14일 오전 10시 강풍특보를 발표했고, 이어 오후 4시경에는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이어 5시에는 대형산불 주의보를 발령했다.

날씨 탓에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 시민 및 올림픽에 참여한 인원에 각별한 주의를 주문했다.

날씨 영향으로 ‘2018 평창올림픽’에도 차질을 빗고 있다.

14일 오후 8시5분부터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바이애슬론 여자 15㎞ 경기를 하루 뒤인 15일 오후 5시15분으로 연기했다.

이어 15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남자 바이애슬론 20㎞는 역시 20분 뒤로 미뤘다.

시설물도 무너지고 있다.

이날 강릉올림픽파크 내 올림픽 관련 용품 판매점인 슈퍼스토어의 지붕이 찢어져 관람객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관동하키센터 내 미디어센터는 강풍으로 폐쇠됐다.

올림픽 개최를 기념해 강릉 경호포에 설치한 달 조형물도 바람에 무너져 가장자리 자전거 도로를 덮졌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문화올림픽 관계자는 조형물을 걷어냈고, 이날 예정된 라이트 아트쇼는 취소했다.

현재 강릉과 평창엔 초속 8~9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 연합뉴스

2018년 02월 14일 18시 00분 | 스포츠월드 | 권영준 기자 #올림픽 #강릉 #바이애슬론 #오후 #날씨
서울
8
MON
TUE
WED
THU
FRI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