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생활 '피의자' 이명박 전 대통령 vs 검찰, 공방 돌입…혐의만 20여 개(종합)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석하면서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해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의 공방이 시작됐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는 지난해 3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지 358일 만이며,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로 기록되게 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2분께 차량을 타고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중앙지검 현관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10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 등 취재진 질문에 대해선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이 전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이 수사를 받은 중앙지검 1001호 특별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게 된다.

검찰 측에서는 송경호(48·사법연수원 29기) 특수2부장과 신봉수(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투입됐다.

이복현(46·32기) 특수2부 부부장도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 앞서 이번 수사 실무를 지휘하는 한동훈(45·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 검사와 만나 간단히 인사를 나눈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64·14기), 피영현(48·33기), 김병철(43·39기), 박명환(48·32기) 변호사 등이 입회한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의혹과 관련해 20여 개에 달하는 혐의를 받는다.

핵심 쟁점은 뇌물수수 혐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17억 원),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대납(60억 원) 등 총 100억 원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덧붙여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실제 소유주 규명도 쟁점 중 하나이다.

이 전 대통령은 '주가 조작'으로 많은 피해자를 낸 BBK 사건과 관련, 다스의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청와대 등을 동원한 혐의(직권남용)를 받는다.

다스의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및 거액 탈세 등 경영 비리 혐의 등도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 특활비 등 불법 자금 수수와 관련해선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을, 다스 문제와 관련해선 경영에 대한 조언은 했지만, 다스의 실소유주는 형 이상은 씨 등 주주들의 것이라고 입장을 밝혀왔다.

이날 조사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며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이 때문에 조사는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날 한 차례 조사를 끝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2018년 03월 14일 11시 11분 | thefact | 최재필 기자 #대통령 #검찰 #혐의 #다스 #박근혜
서울
29
FRI 31º
SAT 30º
SUN 32º
MON 33º
TUE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