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조국 경질" 야당, 민정수석 사퇴 요구 거세
자유한국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5천만원 셀프 후원'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하고, 이에 김 원장이 즉각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김 원장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에도 선관위는 이미 위법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의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면서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한 조국 민정수석은 더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 민정 라인은 이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청와대도 결정하지 못하는 김 전 원장의 거취 문제를 선관위가 명확하게 결론내렸다"며 "김 전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민정수석 /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2018년 04월 16일 21시 09분 | 한국경제TV | 이영호 기자 #조국 #김기식 #청와대 #수석 #최경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