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강남 재건축 '행복주택'은 '로또 임대'? '래미안 서초 에스티지S' 경쟁률 10.3대 1 달해
서울 강남 재건축에서 등장한 ‘행복주택’에 수요자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시세보다 절반 수준으로 입주할 수 있어 ‘로또’가 될 것이란 의견이 적중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이나 신혼부부, 사회 초년생 등 젊은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직장과 학교가 가까운 곳이나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곳에 건설해 주변 시세보다 20∼40% 이상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하는 공공 임대주택이다.

16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따르면 서초 우성 2차를 재건축한 ‘래미안 서초 에스티지S’(조감도)의 행복주택 91가구 모집에 940명이 접수해 10.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의 행복주택은 모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59㎡이다.

아울러 보증금은 1억6093만원에 월세 57만6000원 수준이다.

보증금을 2억1853만원으로 올리면 월세 28만8000만원에 살 수 있다.

인근에선 현재 전용면적 84㎡가 보증금 8억원·월세 30만원에 매물이 나오는 것을 감안하면 ‘로또 임대’나 다름없다는 평이 나온다.

정부는 행복주택을 주변 시세의 60∼80%에서 공급한다.

다만 강남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절반까지 공급가격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다른 강남권 재건축의 행복주택도 비슷한 분위기다.

이달 입주를 시작한 ‘삼성동 센트럴 아이파크’는 앞서 57가구 모집에 399명이 접수했다.

경쟁률은 7대 1이다.

이밖에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와 ‘반포 센트럴 푸르지오써밋’도 각각 3.2대, 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8년 04월 16일 22시 07분 | 세계일보 | 황계식 기자 #강남 #로또 #주택 #행복 #부동산
서울
13
SUN 14º
MON 11º
TUE 10º
WED
THU 10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