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사회 '미국 국적 조현민' 6년간 진에어 불법 사내이사 등재..'국토부 뭐했나?'
조현민(35·사진) 대한항공 전무가 2010∼16년에 이르는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갑질 논란'으로 거센 사퇴 압력을 받는 가운데 조 전무가 오랫동안 불법적 지위를 누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또 다른 자격 논란이 일 전망이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을 통해 확인한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인물이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사내이사로 등재됐다.

진에어 법인 등기부 등본을 보면 그는 2010년 3월 26일 기타 비상무 이사에 취임한 뒤 2013년 3월 28일 퇴임했다.

이어 같은날 사내 이사에 취임한 뒤 2016년 3월 24일 물러났다.

'조 에밀리 리'는 조현민 전무의 영어식 이름이다.

조 전무는 1983년 8월 미국 하와이주에서 태어난 시민권자다.

그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서울외국인학교에서 초·중·고교 과정을 마쳤고, 2005년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커뮤니케이션학과를 졸업했다.

외국인이 국적 항공사 등기임원으로 오른 것은 명백한 불법이다.

항공사업법 제9조와 항공안전법 제10조 등은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의 결격사유' 중 하나로 임원 중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이 있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다.

항공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공공성이 중요한 사업이기 때문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정확한 사정은 현재 파악하기 어렵지만, 당시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2016년에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국토교통부도 업무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힘들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불법적인 상황이 해소된 상태여서 면허취소 등 조치는 신뢰보호 원칙상 힘들다는 게 법률 자문 결과"라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MBC 뉴스 화면 캡쳐

2018년 04월 16일 22시 10분 | 세계일보 | 김경호 기자 #진에어 #조현민 #3월 #갑질 #금융감독원
서울
16
WED 22º
THU 21º
FRI 22º
SAT 24º
SUN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