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종합 (TV게이션) KBS2 ‘너도 인간이니’, 극적 장치 노린 비밀 세 가지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너도 인간이니’에는 로봇 서강준과 공승연의 귀여운 로보맨스만 있는 것이 아니다.

흥미진진한 극적 장치들이 몰입력을 높이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이란 신선한 소재와 드라마틱한 전개의 콜라보가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KBS2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가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 분)를 둘러싼 인간들의 욕망과 비정한 본성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인간 남신(서강준 분)의 의식 회복이 예고되며 남신Ⅲ의 앞날에 빨간 등이 켜진 가운데, 극적 재미를 더하는 세 가지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모성애의 변주 억지로 헤어진 어린 아들이 그리워 그와 똑같이 생긴 남신Ⅰ부터 Ⅲ까지 만들어낸 오로라(김성령 분) 박사. 친아들 남신이 웃길 바라는 마음으로 남신Ⅲ를 웃을 수 있는 로봇으로 제작한 그녀의 애틋한 모성애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진짜 신이가 일어나면 가짜는 없어져야 되니까"라며 남신Ⅲ를 한국에 보내기 전 킬 스위치를 설치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남신Ⅲ가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하기 시작하자 수동제어모드를 설치하더리 지난 방송에선 급기야 숨겨뒀던 킬 스위치 박스를 꺼내 들었다.

친아들을 위해서라면 더 오랜 시간 함께한 로봇 아들을 버튼 하나로 죽일 각오가 돼 있는 오로라의 비정한 모성애는 과연 어떤 얘기를 선사할까. 사진/'너도 인간이니' 방송 캡처

2. 치열한 권력쟁탈 PK 그룹을 갖기 위해 지키기 위해 사람 목숨쯤은 가벼이 여기는 서종길(유오성 분) 이사와 남건호(박영규 분) 회장. 망설임 없이 남신의 사고사를 지시했던 종길은 PK 그룹을 집어삼키고자 매의 눈으로 남신Ⅲ를 감시하고 있다.

반면 건호는 이에 맞서기 위해 치매에 걸린 척 거짓 연기까지 감행했다.

손자 남신과 종길의 딸 예나(박환희 분)의 정략결혼을 지시하며 종길의 발을 묶어두려 했다.

권력가의 암투로 예상치 못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는 것이다.

3. 초특급 비밀들 남신Ⅲ의 정체의 정체뿐만 아니라, 회를 거듭할수록 더 많은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너도 인간이니’. 오로라는 남신Ⅲ의 몸에 킬 스위치를 설치했고 건호는 이미 남신Ⅲ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

일찌감치 오로라의 친구 데이빗(최덕문 분)을 통해 남신Ⅲ의 개발비를 지원하고 있던 건호. 남신Ⅲ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최상국(최병모 분)의 뺑소니 사고까지 지시했고 데이빗은 수많은 CCTV를 먹통으로 만들었다.

앞으로 밝혀질 비밀이 더 남아 있을까. 궁금증이 커지게 되는 지점이다.

20회까지 방송된 ‘너도 인간이니’는 오는 16일 밤 10시 KBS2를 통해 21회가 공개된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2018년 07월 11일 17시 59분 | newstomato.com | 김재범 기자 #남신 #로봇 #kbs2 #비밀 #인간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