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로 공시누락, 檢고발"· 지배력 부당 변경은 판단 유보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가 미국 바오오젠사에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을 부여한 사실을 고의로 공시 누락했다라는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 판단이 나왔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선위는 이런 판단에 따라 삼바 담당 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면서 회계감사 기준을 위반한 회계법인 및 소속 공인회계사 감사업무 제한, 검찰 고발 등을 의결했다.

주석 공시 누락에 의한 회계처리 기준 위반은 상장 실질심사 대상은 아니어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단 상장폐지 우려는 벗어나게 됐다.

증선위는 주요 논란거리인 삼바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부당하게 변경했는지에 대해선 결론을 유보, 사실상 금융감독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12일 김용범 증권선물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임시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명백한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그 위반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부당변경 지적에 대해는 금융감독원의 감리조치안을 다각도로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며 "금감원이 이 부분에 대한 감리를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보고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증선위는 "이 부분에 대한 최종 조치는 금감원의 감리 결과가 증선위에 보고된 후에 결정되며 위법행위의 동기 판단에 있어서는 조치 원안을 심의할 때와 마찬가지로 2015년 전후 사실관계가 중요하게 고려될 것"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SBS 캡처

2018년 07월 12일 16시 51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삼성 #금감원 #판단 #증선 #공시
서울
34
TUE 34º
WED 34º
THU 33º
FRI 33º
SAT 3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