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LG그룹 새판짜기…권영수·하현회 부회장 자리 맞바꿔
하현회 ㈜LG 부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자리를 맞바꾸는 인사가 추진된다.

구광모 LG 회장 부임 이후 이뤄지는 첫 고위급 인사로 향후 LG의 인사개편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LG와 LG유플러스는 이사회를 열고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한다.

이사회는 16일로 예정됐다.

㈜LG 이사회에서는 권 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이, LG유플러스 이사회에서는 하현회 LG 부회장의 대표이사 선임 방안이 각각 검토되고 있다.

두 회사 이사회에서 안건이 의결되면 하 부회장과 권 부회장은 서로 자리를 바꾸게 된다.

권 부회장은 LG 대표이사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돼 그룹 계열사 경영 현안을 조율하고 신성장을 찾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권 부회장은 1979년 LG전자에 입사해 LG전자 재경팀 상무와 부사장, 사장을 거친 재무통이다.

경영능력도 인정받았다.

권 부회장은 2007년 1월 LG필립스LCD(현 LG디스플레이) 사장으로 취임해 2006년 적자였던 회사를 흑자로 전환시켰다.

이후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1위로 올라섰다.

2012년에는 LG화학 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전지사업본부를 지휘했다.

LG화학은 전기자동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중대형 배터리 사업분야에서 세계 최고기업으로 성장했다.

권 부회장은 이같은 경영성과를 인정받아 2015년 12월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재계는 권 부회장이 LG의 주력 계열사를 두루 경험한 만큼 구 회장의 보좌역을 맡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구본준 부회장의 독립 과정에서 조정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했다.

재계 관계자는 "하 부회장과 권 부회장의 자리이동은 사실상 확정된 분위기"라며 "구광모 체제 안착을 위한 인적 개편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2018년 07월 12일 23시 43분 | 세계일보 | 정필재 기자 #lg #부회장 #구광모 #대표이사 #하현회
서울
25
SUN 26º
MON 26º
TUE 26º
WED 25º
THU 25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