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현대·기아차, 전 차종에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최초… 구글·카카오 모빌리티와 협력/내비·문자 등 스마트폰 기능 차내서 사용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 모빌리티와 손잡고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연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를 전 차종에 사용한다.

구글이 2015년 출시한 이 서비스에 영어 말고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SK텔레콤의 T맵 중심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장치) 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12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를 공식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다양한 스마트폰(안드로이드OS) 기능을 차량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애플리케이션(앱)이다.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차량 화면에 보여주는 ‘미러링’ 방식이 아닌, 차량에 최적화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폰 프로젝션’ 방식을 적용해 안정적으로 구현된다고 현대·기아차는 설명했다.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은 △내비게이션 △커뮤니케이션(전화, 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멜론, 벅스 지니 등) △구글 어시스턴트(음성지원) 등이다.

핵심 기능인 내비게이션은 ‘카카오내비’로 구현한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구글맵’이나 구글 자회사 ‘웨이즈’ 외 앱과 연동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 정부가 지도 반출을 금지해 구글은 국내에서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쓰려면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앱을 내려받은 뒤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하고 차량 화면에 뜨는 안내에 따라 설치하면 된다.

스티어링 휠의 음성인식 버튼 또는 안드로이드 오토 화면의 마이크 아이콘을 누르거나 ‘오케이 구글’이라고 말하면 음성인식이 작동된다.

일부 차량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필요하지만 최근 출시된 대부분 차량은 바로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은 "무선 연결은 휴대전화 배터리 문제 등이 있어 유선 연결부터 지원한다"면서 "카카오 외 다른 내비게이션 앱도 탑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2018년 07월 12일 21시 11분 | 세계일보 | 조현일 기자 #안드로이드 #구글 #카카오 #오토 #기아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