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서울시, PC방, 노래방 등 5만여 곳 화재안전 특별조사 실시
서울소방재난본부가 서울시내 건축물 5만3,682개 동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발생한 제천·밀양 화재 이후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마련된 조치입니다.
조사는 2단계로 나눠 진행하며, 1단계 대상은 찜질방, PC방 등 다중이용업소가 입주한 건축물 1만5,682동입니다.
이번 화재안전특별조사 1단계는 지난 9일부터 시작해 올해 안으로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2단계 대상은 지하상가와 학교로, 서울시내 지하상가와 초·중·고·대학교 3만8,000동을 내년까지 점검합니다.
소방시설 작동 여부부터 건물과 소방서 간 거리, 주변 교통 환경, 소방시설 관리 인력 등을 조사하고 정부가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합니다.
서울시는 이렇게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시 차원의 화재위험성 평가 및 맞춤형 화재안전 개선대책을 마련합니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점검 결과,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방치 등 중대한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해 바로 시정할 방침입니다.
정문호 소방재난본부장은 "소방시설 뿐만 아니라 관리·운영하는 주체인 인적자원의 배치·활용 분야까지 검토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2018년 07월 13일 06시 00분 | 한국경제TV | 이지효 기자 #화재 #소방 #밀양 #조사
서울
34
TUE 34º
WED 34º
THU 33º
FRI 33º
SAT 3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