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세계 폼페이오 "김영철과 비핵화 약속 재확인, 실행할 과제만 남았을 뿐"
지난 6~7일 1박2일간 북한 방문에서 '빈손'으로 돌아왔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앞으로 '실행의 과제'가 남아 있을 뿐이다"며 역공에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떠나기 전 가진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 기회를 주자 "우리는 (방북 기간) 생산적 대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도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의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도달할 수 있었던 것(6·12 북미정상회담에서의 공동성명)과 일치하는 약속을 했다는 것"이라며 "즉 그들이 비핵화할 의향이 있다는 것과 그들이 그것(비핵화)을 성취하려고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금의 과업은 그것(비핵화)을 실행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 발언 얼마 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 6일자로 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격 공개, '빈손 방북' '비핵화 지지부진' 등 비판 잠재우기에 나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8년 07월 13일 07시 55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비핵화 #트럼프 #북한 #김영철 #김정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