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연예 '그것이 알고 싶다', 인제대교 사망사건·목격자 증언 추적
변사체로 발견된 스무 살 여성 김 씨의 죽음에 관한 미스터리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풀어본다.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11일 오후 11시 5분 '어둠 속의 목격자-인제대교 추락 사망 사건'을 방송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방송을 앞두고 "이번 주에는 인제대교 아래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스무 살 김 씨 죽음에 대한 미스터리, 목격자가 던지는 새로운 실마리를 추적한다"고 밝혔다.

2003년 2월 강원도 인제는 겨울 축제로 몰려든 외지인 발길마저 뜸해지던 시점이었다.

터널 끝에 맞닿은 인제대교 아래에서 스무 살 김 씨가 변사체로 발견됐다.

직접 사인은 추락에 의한 것이었지만 추락 전 누군가에 의한 폭행 흔적도 함께 발견됐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누가 그를 폭행하고 다리 아래로 던진 것인지, 누가 무슨 이유로 그랬던 것인지 의문을 던진다.

김 씨는 그날 이른 새벽 친구 집으로 걸어가는 길이었다.

김 씨가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는 친구와 마지막 통화 약 30분 후에 전원이 꺼졌다.

변사체에서는 성폭행 흔적도 발견되지 않아 범인의 DNA 조차 찾을 수 없었고, 오랜 시간 수사가 진행됐지만 결국 범행 방법조차 밝혀지지 않았다.

14년이 지난 후 인제대교 위에서 의심스러운 광경을 목격했다는 새로운 제보자가 나타났다.

오랜 망설임 끝에 용기를 냈다는 제보자는 너무나 기묘한 장면을 본 터라 강렬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다양한 검증 과정과 전문가의 입을 통해 목격자가 기억하는 그날의 장면을 분석한다.



2018년 08월 11일 00시 00분 | thefact | 강수지 기자 #알고 #목격자 #추락 #제보자 #인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