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대검 진상조사단, '광우병 논란, PD 수첩 강제수사 압박 있었다' 진술 확보
광우병 논란을 보도한 방송 제작진을 기소했다가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된 'PD수첩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PD수첩 제작진에 대한 강제수사 지시를 거부하다 검찰을 사직한 임수빈(57) 전 부장검사를 불러 참고인 조사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진상조사단은 13일 임 전 부장검사를 비공개 소환해 'PD수첩 사건' 당시 검찰 윗선으로부터 강제수사 압박을 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임 전 부장검사는 당시 대검 소속 고위 관계자들이 '대검 최고위층'의 뜻이라며 체포나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하라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사단은 지난 6월 8일에도 임 전 부장검사를 불러 비슷한 취지의 구두진술을 청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전 부장검사는 당시 구두진술 내용을 조사단에 다시 진술했고, 조사단은 이를 토대로 조서를 작성했다.

당시 특별수사팀장이던 임 전 부장검사는 PD수첩 사건 수사를 놓고 검찰 수뇌부와 이견을 보이다 2009년 1월 사직했다.

지난 4일 PD수첩 제작진을 고발한 정운천(64·바른미래당 의원)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방문조사를 마친 조사단은 임 전 부장검사의 진술까지 확보하면서 당시 검찰 지휘부에 대한 조사에도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당시 수사 지휘라인은 명동성 서울중앙지검장과 최교일 1차장검사, 임채진 검찰총장, 김경한 법무부 장관 등을 꼽을 수 있다.

앞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는 지난 2월 PD수첩 사건 등 12건의 과거사 사건을 재조사하라고 검찰에 권고했고, 검찰은 곧바로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섰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사진=연합뉴스

2018년 09월 14일 19시 11분 | 세계일보 | 김경호 기자 #pd수첩 #검찰 #대검 #진술 #검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