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경제 방통위, 국내외 IT기업 '역차별' 대책 마련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국내외 인터넷 사업자간 역차별을 개선하기 위해 망 이용대가 실태점검에 착수했습니다.
오늘(12일) 방통위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한 자료 등에 따르면 방통위는 이달 초부터 인터넷 사업자들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해외 콘텐츠 제공자 등과 계약 상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다양한 방식의 계약 관계를 객관화해 정형화된 비교 기준을 마련한 뒤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 등 불합리한 점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방통위는 분석 결과 등을 참고해 오는 12월 공정한 망 이용대가 협상을 위한 가이드라인과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콘텐츠 제공자의 통신사에 대한 불공정 행위를 규제할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검토키로 했습니다.
국내외 기업 간 역차별 해소 등 인터넷 생태계의 상생과 공정경쟁을 위해 지난 2월 전문가와 기업, 유관단체 관계자 등 48명으로 구성된 '인터넷 상생발전 협의회'도 올해 말까지 대책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또, 방통위는 "12월 넷플릭스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사업자에 대한 법적 지위와 자료제출, 금지행위 규제 등에 대한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OTT를 방송관련 법령에 포함하는 통합방송법이 국회에서 발의된 후 논의 과정에서도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
2018년 10월 12일 09시 05분 | 한국경제TV | 송민화 기자 #인터넷 #제출 #국회 #국내외 #넷플릭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