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스포츠 ‘PK 실축’ 손흥민 “앞으로 PK 안 차고 싶어”
[스포츠월드=서울월드컵 박인철 기자] “솔직히 PK 놓친 게 짜증이 난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황의조, 정우영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챙겼다.

에이스이자 주장 손흥민의 헌신이 돋보였다.

골은 없었지만 많은 활동량으로 팀의 공격을 도왔다.

체력 혹사 우려 논란도 있었지만 풀타임을 뛰었다.

옥에 티라면 후반 페널티킥을 실축한 것. 9월 코스타리카전에서 실축한 후 2경기 연속 득점 기회를 놓쳤다.

다음은 손흥민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뛸 수 있어 좋았다.우루과이를 이긴 팀이 자랑스럽다.-코스타리카전 이후 페널티킥을 또 놓쳤다.“이런 얘기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짜증이 난다.다행히 황의조가 득점으로 연결해줬지만, 자존심이 상했다.지금 드는 생각은 앞으로 내가 PK 안 찼으면 좋겠다.더 잘하는 선수도 많다.상대가 다이빙 캐치해서 막기 딱 좋게 쐈다.” -벤투호의 흐름이 좋다.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볼이 와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빌드업을 할 때도 자신이 넘친다.움직임 하나하나가 다르다.코칭스태프가 도와준 덕분이다.-자신감의 원천은 어디인가. “감독이 바뀌고 첫 경기였던 코스타리카전을 2-0으로 이겼다.실력도 실력이지만 자신감이 넘친다.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느껴진다.작은 부분부터 달라졌다.” -2-1로 다시 리드를 잡았을 때 벤투 감독이 무슨 말을 하던데. “이기고 있는 상황이니 선수들에게 위험한 플레이를 자제하라고 했다.” -벤투 감독이 지시한 점은 무엇인가. “오프더볼, 온더볼 상황을 떠나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했다.우루과이가 워낙 잘 부딪친다.그래도 선수들이 잘해줬다.승리만큼 좋은 게 없다.앞으로도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면 팬들이 앞으로도 많이 오실 것이다.” -전광판에 손흥민의 얼굴이 보이면 응원 데시벨이 달라진다.

“많은 분이 축구를 보러 와주시는 게 너무 감사하다.승리말고는 따로 해드릴 것이 없는데 너무 감사하다.이런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데 큰 힘이 되신 분들이다.감사하다는 말로도 부족하다.선수들도 현재 분위기를 소중하게 생각했음 좋겠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2018년 10월 12일 23시 34분 | 스포츠월드 | 박인철 기자 #손흥민 #벤투 #pk #승리 #코스타리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