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정치 종부세 도입 주도…김수현 靑 정책실장은 누구?
사회수석으로 탈원전 정책 등 추진 / 文후보 선거캠프서 활동 인연 깊어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도시정책에 정통한 대표적인 도시정책분야 전문가다.

문재인정부 초대 사회수석비서관을 맡았던 그는 경험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것은 물론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는 인사로 평가된다.

노무현정부에서는 국민경제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등을 지냈다.

당시 고소득·비성실 자영업자 등을 상대로 한 세원 투명성 확보 등 정책을 만들었고, 종합부동산세 도입과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한 고강도의 ‘8·31 부동산 종합대책’에 관여했다.

2012년, 2017년 대선 때에는 문재인 후보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며, 도시재생 정책 등을 담당하는 등 문 대통령과도 인연이 깊다.

2014∼2017년에는 서울연구원 원장을 지내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책을 총괄 담당했다.

이후 문재인정부 사회수석비서관에 임명되면서 보건복지, 주택도시, 교육문화, 환경 등 사회정책 전반을 두루 보좌했다.

이때 신고리 원전 건설 중단, 대입제도 개편, 부동산 정책 등 민감한 업무를 맡아 추진했다.

이와 관련해 입시정책 혼란, 강남 집값 폭등 등을 불러일으켰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비경제학자 출신인 그가 각종 경제 현안을 들여다봐야 하는 정책실장직에 오른 것을 두고 우려하는 시각도 나온다.

‘김수현 카드’가 일찌감치 부상했을 때 노무현정부 초대 정책실장이었던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공개 비토에 나섰을 정도다.

야권은 물론 여권 내의 거부감에도 김 실장이 발탁된 데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강하게 작용했다는 게 중평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9일 김 실장을 ‘현 정부가 추진하는 포용국가의 설계자’라고 설명했다.

"포용적 경제를 실현하고 경제사회적 격차 해소와 저출산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종합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한 포용적 사회 구현 등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수립하고 추진할 적임자"라는 것이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인사차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을 방문, 대화를 나눴다.

김 부총리는 "김 실장은 인사차 왔고 후임자가 청문회를 하려면 시간이 걸리니까 경제 상황과 앞으로의 할 일에 대한 의견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다.△경북 영덕(56)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 학·석사 △청와대 국정과제·국민경제·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서울연구원 원장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2018년 11월 09일 18시 37분 | 세계일보 | 김민순 기자 #정책 #문재인 #사회 #청와대 #부동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