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뉴스 > 경제 와인, 고량주, 사케까지…'홈술' 주종 다양해져, 술맛 맞춰 골라먹는 냉장안주 好好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 문화와 다양해진 주종(酒種)에 맞춰 편의점 안주가 변하고 있다.

대표적인 편의점 안주로 꼽히던 땅콩, 오징어 등 마른안주 대신 술의 종류와 기호에 맞춰 골라 먹을 수 있는 냉장안주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4일 CU(씨유)에 따르면 마른안주 매출은 2016년 16.0%, 2017년 16.5% 신장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4.2% 올랐다.

반면 족발, 훈제 닭다리 등 냉장안주 매출은 지난 2016년 49.6%, 2017년 57.7% 신장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51.1% 신장하며 3년 연속 약 1.5배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렇듯 냉장안주가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는 것은 홈술의 의미가 간단히 집에서 마시는 술에서 내 취향대로 잘 차려 즐기는 음주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홈술이 와인, 사케 등 다양한 주종으로 확대되면서 이와 잘 어울리는 안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도 냉장안주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를 창출하고 있다.

실제 CU(씨유)의 지난해 와인, 청주(고량주 등), 사케 등 기타주류 매출은 전년 대비 18.1% 신장해 맥주나 소주보다 더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나라 BGF리테일 신선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홈술 문화를 즐기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개인 취향과 주종에 맞춰 고를 수 있는 냉장안주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CU(씨유)는 고객들이 간편하고 풍성한 홈술상을 차릴 수 있도록 고객들의 기호에 맞춘 차별화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2019년 03월 04일 10시 14분 | 세계일보 | 김현주 기자 #안주 #땅콩 #와인 #홈술 #주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