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뉴스 > 세계 16세 스웨덴 소녀 노벨평화상 후보 올랐다
아스퍼거 증후군 앓는 툰베리 / 기후변화 대응 촉구 운동 주창 / 최연소 수상자 탄생할지 이목 스웨덴의 16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사진)가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고 1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이 전했다.

툰베리는 지난해 8월 스웨덴 의회 앞에서 첫 시위를 한 이후 매주 금요일마다 학교가 아닌 거리로 나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forFuture) 운동을 펼쳐왔다.

트위터에도 자신을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는 16살 환경운동가’라고 당당히 소개하고 있다.

아스퍼거 증후군은 언어와 사회 적응의 발달이 지연되는 신경정신 질환으로 분류된다.

툰베리가 주창한 운동은 독일과 벨기에,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등을 비롯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기후변화 행동을 촉구하는 학생들의 등교거부 시위로 이어졌다.

툰베리는 지난해 12월 폴란드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각 나라 정부와 정치권에 기후변화 대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해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지난 1월에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각국의 경제 지도자들을 향해 “기후변화에 대해 우리 모두 실패해 왔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해 국제적 인 주목을 받았다.

툰베리가 올해 노벨평화상을 받게 되면 2014년 17세의 나이로 노벨평화상을 받은 파키스탄의 말랄라 유사프자이보다도 1살 어린 최연소 수상자가 된다.

올해는 301개 개인 및 단체가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

2019년 03월 15일 21시 18분 | 세계일보 | 임국정 기자 #스웨덴 #영국 #호주 #나라 #변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