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뉴스 > 경제 투기과열지구 20개월 됐지만…식지 않은 대도시 아파트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8·2 부동산 대책 이후 20개월이 지났다.

규제 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가 지정됐으나 해당 지역의 부동산 시장 열기는 아직도 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기과열지구는 서울 전역 및 경기 과천·하남시 등 수도권 지역에 몰려 있으며 지방에서는 세종특별자치시와 대구 수성구만 지정돼 있다.

이들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여전히 가파른 상황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인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017년 8월 기준 3억6974만원에서 올 2월 5억430만원으로 36.4% 상승했다.

대구광역시 전체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같은 시기 대구 전체 평균은 2억5851만원에서 3억1117만원으로 16.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수성구의 상승률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경우 2017년 8월 5억9759만원에서 올 2월 8억4862만원으로 평균 아파트값이 42.0% 올랐다.

분당구와 인접한 중원구는 같은 시기 34.3%, 광주시는 7.4% 올랐다.

경기 과천시는 43.8%, 하남시는 46.6%, 세종시는 37.7%, 서울시는 38.3% 오르는 등 투기과열지구 모두 각 인접지역보다 월등히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보였다.

같은 시기 전국의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은 21.0%였다.

투기과열지구의 규제는 엄격하다.

조정대상지역에 적용되는 전매제한 등 규제에다 LTV·DTI 40% 적용, 9억원 초과 주택 특별공급 폐지, 민영주택 일반공급 가점제 적용 확대(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은 100%, 85㎡ 이상 주택은 50%) 등이 추가됐다.

이 같은 규제에도 투기과열지구가 꾸준히 인기를 끄는 요인으로는 편리한 교통망과 우수한 인프라 등이 손꼽힌다.

수도권의 투기과열지구는 강남 접근성이 뛰어난 만큼 강남을 대체할 신흥 주거지로 부상했으며, 대구 수성구의 경우 전국적으로 이름난 명문학군 및 학원가가 인기에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시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된데다 신도심인 행복도시 인근의 토지 개발 등 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을 앞둔 신규 단지들이 있어 이 같은 인기가 이어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우건설은 3월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81-2번지 일원에 주거복합단지 ‘수성 레이크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49층, 아파트 2개동, 주거형 오피스텔 1개동 등 총 500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은 3월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일대에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를 분양한다.

최고 40층 높이의 초고층 주거복합단지로 지어지며 아파트는 전용면적 59~150㎡ 총 220가구, 오피스텔은 전용 29~52㎡ 34실 규모로 조성된다.

GS건설은 오는 4월 경기 과천시 별양동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한 ‘과천 프레스티지자이’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27개동, 전용면적 59~135㎡ 총 2145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886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우미건설은 오는 4월 세종시 1-5생활권에서 ‘세종 우미 린스트라우스’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42층, 전용면적 84~176㎡, 46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수성레이크푸르지오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2019년 03월 16일 06시 00분 | newstomato.com | 최용민 기자 #투기 #아파트 #과천 #부동산 #과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