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뉴스 > 연예 '승리 여파?' 왕대륙, 내한 기자간담회 돌연 취소
22일 예정돼있던 영화 '장난스런 키스' 내한 기자간담회가 취소됐다.

배급사 오드(AUD)는 21일 오후 에 "22일 오후 4시 30분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 예정인 영화 '장난스런 키스' 프랭키 첸 감독과 배우 왕대륙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내부적인 사정에 의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앞서 왕대륙과 프랭키 첸 감독은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의 내한을 확정하고, 다양한 홍보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내한 기자간담회를 갑작스럽게 취소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기자간담회 취소는 왕대륙의 요청이 아닌, 영화사의 결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왕대륙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수 승리와 정준영과 친분으로 클립 버닝썬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왕대륙은 "이번 논란과 관련 없다"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했지만,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왕대륙은 지난 21일 네이버 V라이브, KBS 쿨FM ‘악동뮤지션 수현의 볼륨을 높여요’에 출연했다.

오는 22일에는 무대인사, 츄잉챗 중계를 진행하고 23, 24일에는 관객과 대화 및 라이브러리 톡 행사에 참석한다.

한편 '장난스런 키스'는 '나의 소녀시대'의 프랭키 첸 감독과 왕대륙의 재회로 관심을 모았다.

이 작품은 F반 위안샹친의 A반 '남신' 장즈수를 향한 용감한 짝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7일 개봉.

2019년 03월 22일 09시 05분 | thefact | 박슬기 기자 #내한 #승리 #왕대 #취소 #위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