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도서 > 역사/문화 약탈 문화재의 세계사 2
  • 저자 김경임
  • ISBN 9788970655727
  • 페이지 368
  • 정가 16,800원
  • 판매가 15,12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전 세계 유명 박물관들이 소장하고 있는 위대한 문화유산의 화려한 명성 뒤에 감춰진 폭력과 탐욕의 역사를 보라! ---세계는 지금 문화재 반환을 놓고 총칼 없는 전쟁 중! ‘클레오파트라의 바늘’이라 불리는 이집트의 문화유산 오벨리스크(Obelisk)는 거대한 바위에 태양신에게 바치는 헌사나 왕의 생애를 기리는 내용을 상형문자로 새겨 넣은 문화재다.

그런데 이 위대한 문화유산은 오늘날 엉뚱하게도 뉴욕 센트럴파크와 런던 템스 강변, 그리고 파리 콩코드 광장에 우뚝 서 있다.

그뿐인가. 함무라비법전 비문, 로제타석, 파르테논 마블, 실크로드 문서 등 고귀한 문화유산들은 그것들이 있어야 할 곳을 벗어나 아무 연고도 없는 이국땅에 머물고 있다.

우리나라의 빼앗긴 문화유산 -임진왜란과 일제 강점기의 문화재 수탈은 차치하고라도 1950년대 말 주한 미국대사관 참사관 그레고리 헨더슨은 우리 문화재를 개인적 치부 수단으로 마구잡이로 수집해갔다.

헨더슨 컬렉션은 우리 문화의 특성을 보여주는 광범위한 범위의 최고급 문화유산들로, 무엇보다 문제는 당시 문화재에 대한 의식과 정책이 확립되기 전인 약소국 한국에서 미국의 중견 외교관이 우리의 국보급 문화재들을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무더기로 반출해갔다는 사실이다.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더보기